동방풍신록/마리사 엔딩

From Touhou Patch Center
Jump to: navigation, search
This page is a translated version of a page Th10/Marisa's Endings and the translation is 100% complete.

Other languages:Bulgarian 99% • ‎German 100% • ‎Deutsch (meta) 98% • ‎Greek 97% • ‎English 100% • ‎4Kids English 26% • ‎English (alternate) 50% • ‎British English 56% • ‎Google Translate English 100% • ‎Troll translations 18% • ‎Spanish 100% • ‎Latin American Spanish 98% • ‎French 98% • ‎Hindi 98% • ‎Indonesian 96% • ‎Italian 100% • ‎Japanese 100% • ‎Korean 100% • ‎Brazilian Portuguese 100% • ‎Russian 100% • ‎Swedish 98% • ‎Thai 98% • ‎Vietnamese 100%

굿 엔딩 No. 04 (마리사 A)

Gnome-colors-gtk-edit.svg e09.msg.jdiff


#0@0요괴의 산.

#0@1캇파나 텐구 등 환상향 굴지의 요괴군단이 사는 산.

#0@2산의 요괴들이 인간을 습격하는 등의 일은 없으나,

#0@3산에 들어가는 것만은 허락되지 않아서 덮어놓고 배척하려 한다.

#0@4마리사는 그것을 보고 맛을 들여 또 다시 들어가려 하고 있었다.

Nitori 

#0@5"안 된다니깐. 여기서부턴 인간이 들어갈 곳이 아니라고."

Marisa 

#0@6"왜, 괜찮잖아.

  

#0@7저번에도 들여보내 줬고."

Nitori 

#0@8"들여보내 줘?

  

#0@9억지로 밀고 들어간 거지 그게 어딜 봐서?"

Marisa 

#0@10"신을 혼내 줬으면 하는 분위기를 풍기고 있었잖냐."

Nitori 

#0@11"산에 들어가려면 그에 합당한 이유가 필요해.

  

#0@12아무 것도 없길래 그런 이유를 줬던 것 뿐이야."

Marisa 

#0@13"그럼 됐네. 이번에도 같은 이유로......"

Nitori 

#0@14"이젠 이유가 없어."

Marisa 

#0@15"왜 없어, 아직 그 신 완전히 못 잡았는데?"

Nitori 

#0@16"야사카 님하고는 이젠 싸울 필요가 없다니까.

  

#0@17우리랑 화해했거든."

Marisa 

#0@18"뭐?"

Nitori 

#0@19"그 분은 요괴의 산에 해를 입히러 온 게 아니라, 오히려 이익을 가져다 주는 분이라 판단했어."

Marisa 

#0@20"뭐라고? 벌써 정착한 거냐?"

Nitori 

#0@21"원래 요괴의 산은 오니 님의 것이었지.

  

#0@22하지만 오니들이 사라졌기에 신앙은 계속 없어져 가고만 있었어."

Nitori 

#0@23"그 결과, 세상이 잘 안 돌아가게 되었지.

  

#0@24하지만 이제 새로운 신을 환영하게 됐다구.

  

#0@25매일이 연회라 얼마나 즐거운데?"

Marisa 

#0@26"연회라니....... 그게 신앙이냐?"

Nitori 

#0@27"친교지. 신앙과 친교는 완전히 같은 거라구. 오늘도 회식이야."

#0@28요괴의 산에서 신과 요괴들의 친교는 잘 되어가는 것 같았다.

#0@29마리사는 왠지 방해꾼이 됐다는 생각이 들어 살짝 섭섭함을 느꼈다.

#0@30하지만 한편으로는 인간과 요괴들이 사이좋게 지내고 있는 것이라는 생각도 들었다.

#0@31그건 즉, 인간이 요괴를 신앙하고 있다고 봐야 되나?

#0@32마리사는 신사로 돌아가서 요괴들을 모아 잔치를 벌일 계획을 세웠다.

#0@33 

#0@33<c$Ending No.04 산의 요괴는 제멋대로인 녀석 뿐$>

  

#0@34<c$올 클리어를 축하드립니다! 대단하시군요!$>

굿 엔딩 No. 05 (마리사 B)



Gnome-colors-gtk-edit.svg e10.msg.jdiff


#0@0마법의 숲.

#0@1인간도 요괴도 다가오지 않는 습한 땅의 독기가 가득찬 숲.

#0@2마리사는 여기서 살고 있었다.

#0@3목재를 모아서 뭔가 뚝닥거리기 시작한 것 같은데......?

Marisa 

#0@4"신앙을 갖지 않은 사람은 신앙의 의미를 이해 못 한다......

  

#0@5그럼 한번 가져 볼까?

  

#0@6스스로 작은 신사라도 만들어서 말야."

Marisa 

#0@7"...... 그러고 보니 사당 안에 뭐가 어떻게 돼 있더라?

  

#0@8하쿠레이 신사도 안쪽까진 못 들어가게 하니......

  

#0@9신이 지내는 장소라 하니까,

  

#0@10작은 방석이라도 집어넣어 두면 되겠지.

  

#0@11안에 있을 신이라면, 대충 이전에 있던 신으로 하지 뭐."

Kanako 

#0@12"떽!"

Marisa 

#0@13"우왁!"

Kanako 

#0@14"안에 그런 지저분한 방석같은 걸 넣으면 못 쓰지!"

Marisa 

#0@15"어디서부터 나오셨어."

Kanako 

#0@16"신의 이름을 내건 신사가 지어지면, 그건 '분사' 라 해서 언제라도 그 신사에 올 수 있게 됩니다.

  

#0@17당신은 내 분사를 지으려 했던 것 같은데, 그 자체는 별 상관없지만 그래도 이런 구조는 좀 아니죠......"

Marisa 

#0@18"실례구만."

Kanako 

#0@19"도대체가, 이렇게 사람도 안 올 숲 속에 분사를 세워서 뭘 어쩌겠다는 건지."

Marisa 

#0@20"뭐든지 시험은 해보고 볼 일이니까.

  

#0@21어쩌면 사람들이 숲에 몰려들어 난리가 날지도 모른다고?"

Kanako 

#0@22"어떤 의미로는 난리겠죠. 참배하는 인간들이."

Marisa 

#0@23"당신도 산꼭대기에 신사 갖다 놨잖아?

  

#0@24그런 덴 뭐 사람이 올 줄 아슈?"

Kanako 

#0@25"괜찮습니다.

  

#0@26제 목적은 산의 요괴들의 신앙을 얻는 것.

  

#0@27인간의 신앙은 하쿠레이 신사에서 얻을 생각이었지만......"

#0@28결국 마리사는 신사를 짓는 것을 때려쳐 버렸다.

#0@29구조를 잘 모르기도 했고, 만드는 도중에 신이 와서 잔소리를 늘어놓았기 때문이었다.

#0@30결국 마리사는 신앙의 의미를 모르겠다며 카나코에게 질문했다.

#0@31그러자 카나코는 이렇게 말했다.

#0@32당신이 마법에 대해 갖는 감정과 같은 것이라고.

#0@33 

#0@33<c$Ending No.05 마당에 신사를 짓는 건 흔히 있는 일$>

  

#0@34<c$올 클리어를 축하드립니다! 대단하시군요!$>

굿 엔딩 No. 06 (마리사 C)



Gnome-colors-gtk-edit.svg e11.msg.jdiff


#0@0하쿠레이 신사.

#0@1환상향의 동쪽 경계에 위치한 신사이다.

#0@2신사의 나무들도 요괴의 산보다 조금 늦게 붉은 색으로 물들어 있었다.

#0@3마리사가 이상한 손님 두 명을 데리고 신사를 찾아왔다.

Marisa 

#0@4"소개하자면 이쪽이 신이고 저쪽은 그 무녀 비스무리한 것."

Kanako 

#0@5"반가워요, 내가 신입니다."

Sanae 

#0@6"오랜만입니다. 전에 신을 바꾸기로 한 거, 기억하고 있죠?"

Reimu 

#0@7"......잉? 뭔 소리야"

Marisa 

#0@8"얘기좀 나눠보니까 이 신과는 마음이 잘 맞더만.

  

#0@9말 자체도 그다지 잘못된 건 없고......

  

#0@10어때? 이 신한테 신사를 양보할 생각 없수?"

Kanako 

#0@11"양보하지 그래요?"

Reimu 

#0@12"어째서 마리사까지 적의 수하가 되어버린 거야......"

Kanako 

#0@13"적이라니 당치도 않습니다.

  

#0@14전 당신의 신사를 도와주려는 것일 뿐......

  

#0@15양자 모두 이득을 볼 수 있는 최선의 방법 중 하나입니다."

Sanae 

#0@16"물론, 무리하게 강요하진 않아요. 판단은 당신의 몫이에요."

Marisa 

#0@17"뭐, 생각보다 꽤 재밌기도 할 것 같고 말이지."

Kanako 

#0@18"분명 재밌을 거예요, 신사에 제가 있는 편이."

Sanae 

#0@19"신사에서 신을 권청하는 건 자연스러운 일입니다."

Reimu 

#0@20"왠지 나만 따로 노는 듯한 기분인데,

  

#0@21어떻게 된거야? 마리사까지."

Marisa 

#0@22"뭐랄까, 제대로 된 신사가 되면 축제라도 열리지 않을까 싶었는데."

Kanako 

#0@23"우선은 절 연회에 끼워주는 것만으로도 좋습니다."

Reimu 

#0@24"그 정도라면 뭐 괜찮지만......

  

#0@25일방적인 종교 권유는 참 귀찮은 거구나."

#0@26그 때 마리사는 카나코한테 신사와 신의 관계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0@27그 결과 카나코의 말이 옳다고 판단했다.

#0@28신사는 신이 사는 곳이며, 신에 따라 신사는 몇 배나 더 매력적인 곳이 된다.

#0@29그러니 신사를 카나코한테 양보하는 것도 좋은 의견이라고 생각했다.

#0@30무엇보다도, 카나코의 쾌활한 성격은 마리사와 상성이 잘 맞았다.

#0@31아마 산기슭의 요괴들과도 사이좋게 지낼 수 있게 되겠지...... 그렇게 느꼈다.

#0@32 

#0@32<c$Ending No.06 그래도 강제로 종교를 권유하는 건 그만두자$>

  

#0@33<c$올 클리어를 축하드립니다! 대단하시군요!$>

배드 엔딩 No. 10 (마리사 A)



Gnome-colors-gtk-edit.svg e03.msg.jdiff


#0@0다음날 아침, 하쿠레이 신사.

#0@1결국, 신의 힘에 당해낼 수 없던 마리사는

#0@2텐구의 눈을 피하며 조심스레 산을 내려왔다.

Reimu 

#0@3"왠지 고생한 얼굴이네. 어제 어딘가 가서 무슨 일이라도 했어?"

Marisa 

#0@4"아, 그게......

  

#0@5맛있는 오이를 구하러 산으로......"

#0@6마리사는 산에 들어가서 신과 싸운 것을 비밀로 했다.

#0@7그리고 적당히 거짓말을 한 탓에,

#0@8맛있는 오이를 나눠주지 않으면 갈 수 없게 되었다.

#0@9<c$Ending No.10 거짓말은 안됩니다.$>

#0@10<c$노멀 이상으로 노 컨티뉴 클리어를 노리자!$>

배드 엔딩 No. 11 (마리사 B)



Gnome-colors-gtk-edit.svg e04.msg.jdiff


#0@0다음날 아침, 하쿠레이 신사.

#0@1결국, 신의 힘에 당해낼 수 없던 마리사는

#0@2아무것도 모르는 헤매는 사람인 척 하며 산을 내려왔다.

Reimu 

#0@3"왠지 고생한 얼굴이네. 어제 어딘가 가서 무슨 일이라도 했어?"

Marisa 

#0@4"아, 그게......

  

#0@5재밌는 소재가 들어와서 텐구의 신문에 팔려고 말야......

#0@6마리사는 산에 들어가서 신과 싸운 것을 비밀로 했다.

#0@7실제로 그 뒤에 신문 기사로 나갔다.

#0@8실컷 호언장담해놓고 신에게 졌다고.

#0@9<c$Ending No.11 역사는 승자의 기록이다$>

#0@10<c$노멀 이상으로 노 컨티뉴 클리어를 노리자!$>

배드 엔딩 No. 12 (마리사 C)



Gnome-colors-gtk-edit.svg e05.msg.jdiff


#0@0다음날 아침, 하쿠레이 신사.

#0@1결국, 신의 힘에 당해낼 수 없던 마리사는

#0@2텐구를 만나면 죽은 척을 하면서 산을 내려왔다.

Reimu 

#0@3"왠지 고생한 얼굴이네. 어제 어딘가 가서 무슨 일이라도 했어?"

Marisa 

#0@4"아, 그게......

  

#0@5단풍이 한창이라 세계 최고로 격렬한 단풍놀이를 했거든......"

#0@6마리사는 산에 들어가서 신과 싸운 것을 비밀로 했다.

#0@7산은 붉게 물들어가고 있었다.

#0@8단풍이 흩날리듯, 탄막도 흩날리고 있었다.

#0@9<c$Ending No.12 격렬한 단풍놀이?$>

#0@10<c$노멀 이상으로 노 컨티뉴 클리어를 노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