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비상천/아야 스토리

From Touhou Patch Center
Jump to: navigation, search
This page is a translated version of a page Th105/Aya's Scenario and the translation is 100% complete.

Other languages:German 100% • ‎English 100% • ‎Spanish 1% • ‎French 100% • ‎Indonesian 2% • ‎Japanese 100% • ‎Korean 100% • ‎Russian 100% • ‎Swedish 100% • ‎Thai 100%

스테이지 1

Gnome-colors-gtk-edit.svg data/scenario/aya/000.cv0.jdiff


Aya

여러분의 친절한 이웃 샤메이마루입니다.

Aya

오늘은 무녀의 생태를 관찰하러 나왔습니다.

Reimu

하지맛!

Aya

걱정 마시길. 저는 신경쓰지 마시고 평상시처럼 행동하시면 됩니다.

Reimu

또 지긋지긋한 게 들어왔네......

Reimu

......어라? 갑자기 날씨가 나빠졌어.

Reimu

방금 전까지 구름 한 점 없었는데...... 빨래나 걷어야지.

Aya

앗, 무녀가 도망칩니다!

<lose>

Reimu

날씨 참 나쁘다~

Reimu

이렇게 바람이 불어제끼는 것도 오랜만인걸.

<win>

Aya

이런, 이러면 안되는데. 싸워버리면 객관적이지 않게 되니 말입니다.

Reimu

진짜, 날씨가 이렇게 나빠지다니...... 너 때문 아니야?

Aya

그럴 리가 있습니까. 날씨는 변덕쟁이인 겁니다.

스테이지 2

Gnome-colors-gtk-edit.svg data/scenario/aya/001.cv0.jdiff


Aya

여러분의 친절한 이웃 샤메이마루입니다.

Aya

오늘은 도둑의 생태를 관찰하러 나왔습니다.

Marisa

뭐야, 너냐?

Marisa

그럼 난 돌아간다.

Aya

예. 예. 아무쪼록.

Marisa

......아니지, 쫓아버리고 돌아가야겠다.

Marisa

근데 갑자기 바람이 불잖아...... 뭐야, 이 바람? 네가 불렀냐?

Aya

아뇨? 요즘들어 계속 이런 날씨였는데요?

Marisa

뭐 됐어. 얼른 쫓아버리고 돌아가련다!

<lose>

Marisa

자, 얼른 집에 들어가야지.

Marisa

이렇게 날씨가 나빠서야 외출할 기분도 안 든다구.

<win>

Aya

자, 어서 계속하시길.

Marisa

이렇게 날씨가 개판인데 뭘 어쩌라고.

Marisa

난 집에서 잘란다!

Aya

자기만 한다면 아무런 재미도 없겠군요......

스테이지 3

Gnome-colors-gtk-edit.svg data/scenario/aya/002.cv0.jdiff


Aya

여러분의 친절한 이웃 샤메이마루입니다.

Aya

오늘은 홍마관 잡입취재를 감행하고자 합니다.

Sakuya

안 돼.

Aya

첫 번째 장애물이 출현했습니다!

Sakuya

나 참, 평화가 계속되면 이런 녀석들이 꼬인다니까.

Sakuya

......날씨가 나빠졌어. 이거 꽤 거칠어 보이네.

Aya

이런, 또 폭풍입니까......

Sakuya

당신이 폭풍을 부른 거잖아.

Aya

아뇨, 그럴 리가 없습니다. 그러면 잠입작전 개시하겠습니다!

Sakuya

안 된다니까.

<lose>

Sakuya

이 날씨는 대체 뭐지?

Sakuya

혹시 태풍이라도 오고 있는 걸까?

<win>

Aya

그러면 실례.

Sakuya

정말, 막무가내라니까.

Aya

그건 그렇고 이 날씨는......? 아니, 그냥 우연일려나.

스테이지 4

Gnome-colors-gtk-edit.svg data/scenario/aya/003.cv0.jdiff


Aya

자, 드디어 홍마관에 잠입했습니다!

Aya

여기엔 대체 어떤 마물이 도사리고 있을까요.

Remilia

갸오오~!

Aya

나, 나왔습니다~! 괴물입니다! 과연 특파원의 운명은!

Remilia

잡~아먹는다~!

Aya

무시무시한 육식 괴물입니다! 이것이 진정 전설의 동물 모켈레 음벰베의 모습일까요!

Remilia

모, 모케 뭐? 미안, 그건 흉내 못 내겠어.

Aya

그래도 오늘은 꽤 맞춰주신 편 아닙니까.

Remilia

지루하거든. 날씨가 이상하다보니......

Aya

네? 날씨 말입니까?

Remilia

갑자기 비가 내리고 그래서 돌아다니기 싫어.

Remilia

난 비에 약하니까.

Aya

...... 갑자기 날씨가 변한다......는 말씀이죠?

Remilia

그래. 얼마 전부터 왠지 날씨가 이상해졌어.

Aya

으으으으음?

Remilia

그건 그렇고, 심심하니까 모켈레 놀이라도 하자!

Remilia

자, 도망치지 않으면 잡아먹는다~!

Aya

아아, 이런 일이 다 있습니까! 특파원은 싸울 수 밖에 없게 되었습니다!

Aya

다음 호에 계속!

<lose>

Remilia

슬슬 홍차 마실 시간이네.

Remilia

신문에 나오면 알려줘.

<win>

Aya

......날씨가 급격히 변화한다?

Remilia

아유 아파라. 그럼, 신문에 나오면 알려줘.

Aya

아, 네. 이건 꼭 기삿거리로 삼으려고 하거든요.

Aya

흐~음, 날씨라...... 기분 탓이겠지요?

스테이지 5

Gnome-colors-gtk-edit.svg data/scenario/aya/004.cv0.jdiff


Aya

요즘 제대로 된 기삿거리를 찾을 수가 없네요.

Aya

이래서는 재밌는 기사를 쓸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응?

Reimu

우와~ 날씨 한번 지독하네.

Aya

이봐요, 이렇게 바람 쌩쌩 부는 날에 산을 오르다니.

Aya

죽을 셈이에요?

Reimu

너한텐 비바람이 어울린단 뜻이야. 나 좀 급하니까 얼른 비켜!

Aya

잠깐 잠깐, 무슨 일이 있었죠?

Reimu

신사가 무너졌다고! 지진 때문에!

Aya

네? 그거 기삿거리로 써도 됩니까?

Reimu

쓰고 싶으면 맘대로 하시든가! 난 신사 물어낼 놈 찾느라 바쁘거든!

Aya

그럼 취재를 안 할 수가 없군요. 설마 신사가 무너지다니......

Aya

그렇지만, 그 전에 멋대로 산에 들어온 사람부터 쫓아내고 봐야지.

Reimu

방해하려고? 지금은 적당히 안 봐줘!

<lose>

Reimu

그럼 이만! 나 급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