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비상천/이쿠 엔딩

From Touhou Patch Center
Jump to: navigation, search
This page is a translated version of a page Th105/Iku's Endings and the translation is 100% complete.

Other languages:German 100% • ‎English 100% • ‎Spanish 8% • ‎French 100% • ‎Indonesian 15% • ‎Japanese 100% • ‎Korean 100% • ‎Russian 100% • ‎Swedish 100% • ‎Thai 100%


Gnome-colors-gtk-edit.svg data/scenario/iku/ed.cv0.jdiff


 

 여름의 하쿠레이 신사.@

 동쪽 경계에 있는 신사...... 였지만, 지금은 완전히 박살나 있다.@

 신사로서의 기능은 잃지 않았지만 주거지로서의 기능은 전무했다.

 

 신사는 천인과 천녀들의 손에 의해 복원되려 하고 있었다.@

 날씨가 안정되자 붉은 구름의 농도도 점차 낮아져 기준치로 돌아왔다.@

 이제 지진을 걱정할 필요는 없다.

 

이쿠 "또 다시 지상에 요석이 꽂히게 될 줄은......"@

 하늘에서 보는 신사는 굉장히 작게 보였다.@

 저기에 커다란 요석이 있다.

 

이쿠 "요석이 지진을 다스리는 것은 분명합니다.@

   하오나, 그 숨겨진 의미로

   대지진을 부르기 위한 열쇠가 되기도 합니다."

 

이쿠 "요석이 땅 속의 힘을 억누른다는 것은

   그 힘이 지저에 고인다는 뜻.@

   뽑히면 그야말로 괴멸적인 대지진이 일어나겠지요."

 

스이카 "아하, 그렇구나."@

이쿠 "정말이지, 텐시 님께서는 어르신께 어찌 설명을 하실 생각이온지."@

스이카 "어르신이라니, 혹시 지진 대장?"

 

이쿠 "그러한 셈입니다......하온데.@

   저는 아직도 어째서 당신이 천계에 계시는지를 모릅니다만."@

스이카 "이 주변 땅은 내가 먹었어."

 

이쿠 "네?"@

스이카 "그 천인을 갈궈서 평화적으로 선물받았다고."@

이쿠 "어머나, 그런 일이 있으셨다니."

 

이쿠 "이번 일도 그렇고, 아무에게도 보고도 상담도 안 하시니 난처하답니다.@

   천인들도 천녀들도 모두들 학을 떼고 있사와요."@

스이카 "와하하, 자 자 실컷 마시고 깔 거 다 까면서 속 풀어."

 

 요석이 꽂혔기에 한동안 지진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동시에 언젠가 큰 지진이 올 것 또한 확실해졌다.

 그러나 또 한 가지, 이쿠에게는 중요한 변화가 있었다.

 

 그것은 용궁의 사자로서의 업무가 약간 줄어들었다는 점.

 이쿠는 일이 줄었다는 사실에 마음은 편했으나

 약간 불안하다는 느낌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