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지령전/레이무 & 아야 스토리

From Touhou Patch Center
Jump to: navigation, search
This page is a translated version of a page Th11/Reimu and Aya's Scenario and the translation is 100% complete.

Other languages:Bulgarian 99% • ‎Scoring cues 4% • ‎German 100% • ‎English 100% • ‎4Kids English 16% • ‎British English 19% • ‎Google Translate English 100% • ‎Spanish 100% • ‎French 100% • ‎Hindi 100% • ‎Indonesian 21% • ‎Italian 100% • ‎Japanese 100% • ‎Korean 100% • ‎Polish 38% • ‎Brazilian Portuguese 100% • ‎Russian 100% • ‎русский (Хэпбёрн) 1% • ‎Swedish 100% • ‎Thai 100% • ‎Ukrainian 100% • ‎Vietnamese 100% • ‎Simplified Chinese 100%


Gnome-colors-gtk-edit.svg st01_00c.msg.jdiff


스테이지 1

♪ 어둠의 풍혈
Kisume enters
Kisume defeated

Reimu

#0@34대체 내가 왜 이런 눅눅한 곳에 와야 하는 거지?

#0@42??? (...... 아, 아, 아, 오늘 날씨는 맑습니다......)

Reimu

#0@50맑다니, 동굴 안인걸. 그나저나 드디어 환청인가?

#0@58아야 (...... 접니다. 맑고 깨끗한 샤메이마루 아야입니다.)

#0@66아야 (그 음양옥으로 교신이 가능하죠.)

Reimu

#0@74하아..... 유카리 짓이구나. 편리한 건지 방해되는 건지.

#0@82아야 (당신이 지저계의 어둠을 파헤쳐 주셨으면 합니다.)

Yamame Kurodani enters

???

#0@90오오? 복화술?

<Boss title>

Yamame

#0@162어디에서 목소리를 내는 거니?

#0@170아야 (뭔가 이상한 녀석이 나왔군요.)

Reimu

#0@178음양옥 너머에서 뭔가가 두근두근거리는 낌새가 느껴지는걸.

#0@186아야 (두근두근.)

Yamame

#0@194헤에, 지상에서 유행이냐? 혼잣말로 두근두근거리는 거랑,

Yamame

#0@202사람 무시하는 게.

Reimu

#0@210아아, 무시는 안 했어.

Reimu

#0@218갈 곳 없는 내 분노를 너에게 선물할게.

Yamame

#0@226지하에 떨어진 요괴의 힘이 어느 정도인지, 잘 봐 두렴.

♪ 봉인당한 요괴 ~ Lost Place
Yamame Kurodani defeated

Reimu

#1@30네 네, 잘 봤습니다. 지하에 떨어진 요괴의 힘.

#1@38아야 (이 녀석은 땅거미군요. 밤에 보면 도둑이 들 징조라고들 하죠.)

Reimu

#1@46네가 부추겨서 내려오긴 했는데,

Reimu

#1@54지하엔 뭐가 있는 걸까.

Gnome-colors-gtk-edit.svg st02_00c.msg.jdiff



스테이지 2

♪ 건너는 발길이 끊어진 다리
Parsee Mizuhashi enters
Parsee Mizuhashi defeated

Reimu

#0@34이 놈의 동굴, 왜 이렇게 길어!

#0@42아야 (...... 깊군요.)

#0@50아야 (지하에 이만한 구멍이 뚫려 있으니, 지반이 버틸 수나 있을지 걱정스럽습니다.)

♪ 녹안의 질투
Parsee Mizuhashi enters

???

#0@58지반이 걱정스럽다니, 지진이라도 걱정되니?

???

#0@130지하로 내려와도 지진이 날 지 어떨지는 알 수 없을걸.

Reimu

#0@138응? 지진 같은 거 걱정 안 해. 신사만 무사하면 돼.

<Boss title>

Parsee

#0@146그러니? 헤에, 뭐 상관없지만.

#0@154아야 (뭔가 나왔습니다? ...... 잘 보니 아까 그 자코군요.)

#0@162아야 (재미난 거라도 해 주려는 걸까요?)

Parsee

#0@170재미난 거?

Parsee

#0@178재미난 건 네가 하는 거 아냐?

Reimu

#0@186재미난 게 하고 싶어서 이런 지하 깊은 곳까지 내려온 게 아니야.

Reimu

#0@194애초에, 재미난 거라면 언제든지 볼 수 있어.

Parsee

#0@202또 다른 재미난 게 있다는 거야? 샘나는걸.

Parsee

#0@210질투나는데, 따분한 나한테 재미난 걸 보여 주셔야겠어!

Parsee Mizuhashi defeated

Reimu

#1@30난 취재에 관심 없어.

#1@38아야 (취재는 겸사겸사입니다. 목적은 당신이 커다란 악을 물리치는 것이죠.)

Reimu

#1@46애초에, 그런 건 네가 직접 하면 되는 거 아냐?

#1@54아야 (요괴가 질색하는 능력도 있는 법이니까요.)

Reimu

#1@62인간에게도 지하는 질색이라구.

Gnome-colors-gtk-edit.svg st03_00c.msg.jdiff


스테이지 3

♪ 옛 지옥 길거리를 가다
Yuugi Hoshiguma enters

???

#2@30너, 꽤 하는걸.

???

#2@38누군지는 모르겠지만, 날뛰는 녀석은 날뛰면서 받아줘야 예의지!

Yuugi Hoshiguma pauses

???

#3@30맘에 들었어!

???

#3@38좀 더 즐겁게 해 줄 테니까 못 견딜 때까지 따라와 봐!

#3@46아야 (이런, 이거 일이 안 좋게 돌아가고 있네요.)

Boss battle

Reimu

#0@34으아, 정말! 눈 앞에서 촐싹대지 마!

???

#0@42얼레, 너무해라. 지상에서 누가 내려오는 일은 좀처럼 없는데.

#0@50아야 (안녕하십니까, 처음 뵙겠습니다. 텐구인 샤메이마루 아야입니다.)

???

#0@58엉? ...... 텐구라고?

???

#0@66흐음, 얼핏 보기엔 전혀 텐구처럼 안 보이는데...

Reimu

#0@74난 텐구가 아니야. 인간이지.

???

#0@82아앙? 아까부터 무슨 소릴 하는 거야?

#0@90아야 (아아, 그러니까 인간의 모습을 한 텐구입니다. 조금 조사할 게 있어서......)

Reimu

#0@98야!

#0@106아야 (텐구 모습으로는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이렇게 잠입하게 되었습니다.)

???

#0@114호오, 텐구가 여기로 내려오다니......

<Boss title>

Yuugi

#0@122우리랑 만나기 싫어하지 않았던가?

#0@130아야 (아하하, 그럴 리가요. 언제 한 번 꼭 만나뵙고 싶었습니다.)

Yuugi

#0@138헤에, 그래서 인간의 모습을 하고 오셨다?

Yuugi

#0@146나는 그런 친구들의 입에 발린 거짓말이 가장 싫어.

#0@154아야 (당치도 않습니다요. 거짓부렁을 할 생각을 할 생각은 없습니다.)

Reimu

#0@162흐응, 아야 네가 지하에 직접 오질 않고 날 보낸 건 질색인 녀석 때문이었어?

Yuugi

#0@170후후. 뭐, 텐구는 동지고, 용서해도 상관없지만...... 조건이 있어.

♪ 꽃의 술잔 오오에야마

Yuugi

#0@178용서받을 수 있는 건, 강한 녀석이랑 용기있는 녀석 뿐이야!

Yuugi Hoshiguma defeated

Yuugi

#1@30대단한걸!

Yuugi

#1@38그 실력을 봐서 특별히 용건을 들어주도록 하지!

#1@46아야 (헤헷, 성은이 망극하옵니다. 곧바로 용건부터 말씀드리자면......)

#1@54아야 (지상에 원령이 나오고 있습니다. 물론 오니님의 소행일 리는 절대 아니겠지요.)

Reimu

#1@62뭐? 원령이라니? 처음 듣잖아, 그런 거!

Yuugi

#1@70음? 뭐라고?

#1@78아야 (이대로 방치한다면 오니님들께도 불편한 일이 되지 않겠습니까?)

Yuugi

#1@86흐음. 그런가, 그건 거짓말이 아니겠지?

#1@94아야 (어찌 제가 거짓말을 하겠습니까. 여튼 간에, 그 원령에 대해 조사하고 싶어서 내려온 겁니다.)

Yuugi

#1@102그렇군. 뭐, 이번엔 특별히 그 강함과 술을 봐서 믿어주지.

#1@110아야 (헤헤헤, 감개무량하옵나이다.)

Reimu

#1@118너희들, 나만 철저하게 쏙 빼놓고 있어, 지금!

Gnome-colors-gtk-edit.svg st04_00c.msg.jdiff


스테이지 4

♪ 하트펠트 팬시
Cat enters
Cat defeated

Reimu

#0@34이 저택이 이상하다는 말이야?

#0@42아야 (네, 취재거리의 냄새가 솔솔 풍깁니다.)

Reimu

#0@50지상까지 냄새가 나긴 나냐.

Reimu

#0@58그런데 아까 얘기 말야, 원령이 뭘 어쨌다고?

#0@66아야 (아아, 원령 말이죠...... 간헐천에서 원령이 솟아나고 있는 건 사실이지만요.)

#0@74아야 (그건 그냥 지저계의 자유행동을 보장받기 위한 핑계였습니다.)

Reimu

#0@82뭐야!?

#0@90아야 (자자, 신경쓰지 마시고...... 이 요상한 저택을 구석구석 조사해보도록 하죠.)

Satori Komeiji enters

???

#0@98...... 웬일로 소란스럽네.

???

#0@166이 지령전에 손님이라니, 언제 이래로 첫 손님이더라?

Reimu

#0@174어라, 누가 있었네?

???

#0@182그야 있지요. 제 집이니까요.

#0@190아야 (일단 인사를 하는 게 좋지 않을까요?)

Reimu

#0@198어, 음, 지상에서 내려온 무녀 레이무입니다.

<Boss title>

Satori

#0@206저는 사토리, 이 지령전의 주인이랍니다.

Satori

#0@214...... 흐음.

Satori

#0@222...... 절 꽤나 경계하고 계시는군요. 찾아오신 분이면서 말이죠.

Reimu

#0@230아니, 별로 경계 안 하는데.

#0@238아야 (당신의 저택이 멋져서 그러니, 잠시 취재 좀 하겠습니다.)

Satori

#0@246...... 응? 마음에도 없는 말씀을 하시는군요.

#0@254아야 (어?)

♪ 소녀 사토리 ~ 3rd eye

Satori

#0@262제게는 아무것도 숨길 수 없어요.

Satori

#0@270입으로 하는 말보다, 당신의 생각이야말로 당신의 마음을 알려 주지요.

Reimu

#0@278뭐라는 거야?

Satori

#0@286...... '귀찮으니까 그냥 온천 포기할까?'

Reimu

#0@294으잉?

Satori

#0@302...... '어떻게 생각하는 걸 알아낸 거지?'

Reimu

#0@310히익

Satori

#0@318...... '기분 나쁘니 저 입을 막아버리자.' 라고요?

Reimu

#0@326마음을 읽을 수 있는 거네? 말하는 수고를 덜 수 있어서 편한 걸.

#0@334아야 (세상에 이럴 수가 있습니까! 마음을 읽는 요괴가 있었다니요!)

#0@342아야 (...... 흠흠, 재미있는 기사가 나올 것 같군요.)

Reimu

#0@350...... 히죽히죽.

Satori

#0@358...... '자-아, 그럼 어떻게 퇴치할까?'

Reimu

#0@366계속 해 보렴.

Satori

#0@374...... '이런 탄막이 좋을까?' ...... '아니면 저런 탄막이 좋으려나?'

#0@382아야 (도대체 무슨 상상을 하고 계신 겁니까?)

Satori

#0@390어리석은 인간이군요.

Satori

#0@398쓸데없는 생각을 하면 자신의 심상 때문에 괴로워질 뿐인데 말이죠!

Satori Komeiji pauses

Satori

#2@30자, 이제부터가 진짜입니다!

Satori

#2@38잠에서 깨어난 공포의 기억 속에 잠들도록 하세요!

Satori Komeiji defeated

Satori

#1@30아...... 졌어요. 지상의 인간이라고 해서 얕봤습니다.

Reimu

#1@38이런 거대한 저택에 살길래 어떤 녀석인가 싶었는데, 별 거 아니잖아?

#1@46아야 (지금 기술은......)

Satori

#1@54당신은 어째서 이런 깊은 지하까지 내려오신 거죠?

Satori

#1@62마음 속에 잡다한 생각이 너무 많아서 목적이 뭔지 알 수가 없어요.

#1@70아야 (아, 그게 말이죠. 지상에 간헐천과 같이 원령이 나오고 있습니다.)

#1@78아야 (몇 사람인가 만나서 물어봤지만, 아직까진 사건 관계자를 만나지 못했지요.)

Satori

#1@86간헐천? 원령?

Satori

#1@94으음- ...... 어쩌면 제가 실마리를 가지고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Reimu

#1@102네?

Satori

#1@110그런 일이 가능한 건 제 애완동물 정도니까요.

#1@118아야 (애완동물이라...... 아까 그 고양이 말입니까?)

Satori

#1@126알아보고 싶으시면, 안뜰로 가게 해 드리지요.

Reimu

#1@134안뜰?

Satori

#1@142안뜰을 통해서, 보다 깊이 내려갈 수 있답니다. 거기에 제 애완동물이 있어요.

Reimu

#1@150이미 배에 올라탔네. 별 수 없지.

Satori

#1@158'귀찮은 건 말 안 해도 되는데.' 그런가요......

Satori

#1@166미안해요. 마음을 읽을 수 있어서.

Gnome-colors-gtk-edit.svg st05_00c.msg.jdiff


스테이지 5

Cat enters
Cat defeated
♪ 폐옥 럴러바이

Reimu

#0@34아까부터 고양이가 얼쩡대고 있어, 좀처럼 안 잡히네.

#0@42아야 (흠, 어쩌면 그 고양이, 평범한 놈은 아닐지도 모르겠습니다.)

Reimu

#0@50탄막을 쓰는 걸 보면, 적어도 평범한 놈은 아닐 걸.

#0@58아야 (아까 사토리씨가 얘기한 대로라면, 그 고양이가 열쇠를 쥐고 있겠지요.)

Reimu

#0@66다음에 나타나면 확실하게 잡아 주지.

Cat enters

Reimu

#0@142나왔다!

Reimu

#0@150이번에야말로 절대 안 놓친다!

Reimu

#0@154 

Cat transforms into Rin Kaenbyou
♪ 시체여행 ~ Be of good cheer!

???

#0@322마침 잘 됐어!

???

#0@330언니, 강하구나! 사토리님을 상대로 이기다니.

Reimu

#0@338!? 요괴로 변했다!

#0@346아야 (요괴군요! 물리칩시다! 모두 나와 저놈을 쳐라!)

Reimu

#0@354네가 그러니까 할 마음이 싹 사라져 버렸잖아.

<Boss title>

Rin

#0@362아하하, 요괴화라니. 여기선 인간이 오히려 희귀한 걸.

Rin

#0@370그 뭐더라? 간헐천 조사를 한다며?

Rin

#0@378아까 들었지롱.

Reimu

#0@386얘기가 빠르겠군.

#0@394아야 (...... 흐음. 당신...... 은 아니겠죠.)

Reimu

#0@402?

Rin

#0@410간헐천은 더 지하 깊은 곳으로 내려가야 해. 거기에 최악의 새가 한 마리 있어.

Reimu

#0@418새? 너랑은 관계없는 거니?

Rin

#0@426그치만, 난 안 보내줄래. 언니는 여기서 원령이 되어 주라!

Rin Kaenbyou defeated

Rin

#1@30크으, 언니 꽤 하네. 지상엔 이렇게나 강한 인간이 있는 건가.

Reimu

#1@38지저계엔 인간이 없잖니?

Rin

#1@46음, 이 정도로 강하다면 걔한테 쪼끔 데미지를 줄 수 있을지도.

Reimu

#1@54그렇게나 강해? 그 새는?

Rin

#1@62우리 동물들은 오랜 시간을 살아가거나, 원령이랑 이매망량 같은 걸 먹어서 힘을 얻어.

Rin

#1@70근데 걔는... 도대체 어디서 그런 걸 찾았지? 신의 힘 같은 걸 먹어 삼키다니 말야.

Rin

#1@78지금은 엄청난 힘을 가지고 있으니 언니도 조심하라구.

Reimu

#1@86흐음, 에휴, 됐어. 이젠 뭐가 나와도 무덤덤해.

#1@94아야 (신의 힘......? 역시, 뭔가 이상하다 싶었어요.)

Reimu

#1@102그나저나 더운걸. 네 부채 좀 빌려오는 건데.

Gnome-colors-gtk-edit.svg st06_00c.msg.jdiff


스테이지 6

♪ 업화 맨틀
Rin Kaenbyou enters

Rin

#2@30맞다, 하나 까먹었네.

Reimu

#2@150?

Rin

#2@210이 근처 지옥 밑바닥에서 죽으면 불에 타 없어져서 재도 안 남아.

Rin

#2@390시체가 갖고 싶으니, 역시 내가 언니를 잡는 게 낫겠어!

Rin Kaenbyou defeated

Reimu

#0@34으아! 이젠 못 해!

Reimu

#0@42지금 누군지도 모르면서 찾겠다는 게 말이 돼? 게다가 더워!

#0@50아야 (아까 고양이가 그랬습니다. 신의 힘을 먹어 삼켰다고.)

#0@58아야 (그런 분위기가 나는 곳으로 가 보면 어떨까요?)

Reimu

#0@66그런 분위기가 안 나.

Reimu

#0@74무슨 신을 먹었는지도 모르고.

#0@82아야 (사실 저 말이죠, 그 신에 대해 뭔가 짚이는 데가 있습니다.)

Reimu

#0@90뭐?

Utsuho Reiuji enters

???

#0@98지금은 발길이 끊긴 지옥의 가장 깊은 밑바닥에 온 걸 환영해.

???

#0@166오린한테 얘기는 들었어. 간헐천을 멈추고 싶어 하는 인간과 요괴 2인조가 있다고......

???

#0@174근데 인간 하나 뿐이잖아. 모습이 안 보이는 요괴인가?

Reimu

#0@182어라, 또 요괴화다!

#0@190아야 (모두 나와 저놈을 쳐라!)

???

#0@198모두 나오라니, 너 혼자잖아. 아니, 둘인가?

Reimu

#0@206혼자든 둘이든 일당백이야. 그래서, 간헐천 얘기 말인데.

<Boss title>

Utsuho

#0@214나는 이 작열지옥의 유적을 지키고 있는 우츠호. 다들 '오쿠' 라고 부르지.

Utsuho

#0@222간헐천이라면 말이지, 옛날이라면 몰라도 지금은 못 멈춰.

#0@230아야 (이건...... 몸에서 흘러나오는 저 힘......)

#0@238아야 (꼬드김을 받고 신을 먹어삼켰다는 게 당신이군요?)

Reimu

#0@246응? 무슨 소리야?

#0@254아야 (당신은 지상 진출을 노리고 있습니까? 산의 신의 감언이설에 넘어갔군요.)

Utsuho

#0@262어? 무슨 소리야? 산의 신의 감언이설?

#0@270아야 (그렇습니다. 산의 신이 무슨 꿍꿍이가 있는 것 같아서, 지금 잠입수사 중입니다.)

#0@278아야 (강력한 힘이 지저계로 전해졌고 그 후, 간헐천이 솟아났죠.)

Reimu

#0@286일이 어떻게 돌아가는 건지 나한테도 설명 좀 해 주면 안 되겠니?

Utsuho

#0@294후후, 아무렴, 신의 힘을 먹어 삼킨 건 나야.

Utsuho

#0@302이 신의 힘을 가지고 지상을 침략하려는 것도 나고.

Utsuho

#0@310그래서, 어쩔 거니? 날 처리하게?

#0@318아야 (아뇨아뇨, 재미있어 보여서 독점 밀착취재를 좀 하고 싶은데요, 의향이 어떠신지 여쭙고 싶습니다.)

Reimu

#0@326뭐시라!?

#0@334아야 ("밀착! 지옥까마귀의 7일에 걸친 지상침략전쟁" 오랜만에 엄청난 특종이 될 겁니다!)

Reimu

#0@342잠깐 기다려! 내가 널 가만히 놔 둘 것 같아?

Utsuho

#0@350좋아, 마음껏 취재한 다음 기사를 내서, 나의 무서움을 세상에 널리 알려 주지 않을래?

Reimu

#0@358정말 하시려고요? 어지간한 바보가 아니면 방해하면 안 되겠군요.

Reimu

#0@366...... 라고 할 줄 알았니? 지상침략이라니, 그렇게는 안 되지!

♪ 영지의 태양신앙 ~ Nuclear Fusion

Utsuho

#0@374어라, 분위기 파악 좀 하지 그래? 지상침략 제 1단계로 널 해치워 줄까?

#0@382아야 (오옷, 무녀 VS 지옥 까마귀! 새로운 특종의 예감입니다. 모두 나와 저놈을 쳐라!)

Utsuho

#0@390내가 먹어 삼킨 신의 불꽃! 핵 에너지로 흔적도 없이 녹아내려라!

Utsuho Reiuji defeated
  • If player continued
Bad Ending #%nb%
  • If player didn't continue
Good Ending #%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