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성련선/사나에 엔딩

From Touhou Patch Center
Jump to: navigation, search
This page is a translated version of a page Th12/Sanae's Endings and the translation is 100% complete.

Other languages:German 100% • ‎English 100% • ‎4Kids English 67% • ‎British English 61% • ‎Google Translate English 100% • ‎Troll translations 50% • ‎Spanish 100% • ‎French 99% • ‎Hindi 99% • ‎Indonesian 100% • ‎Italian 99% • ‎Japanese 100% • ‎Korean 100% • ‎Russian 100% • ‎Serbian 100% • ‎Swedish 99% • ‎Thai 100% • ‎Vietnamese 100% • ‎Simplified Chinese 100%

From https://blog.naver.com/chun4ro94/221078085171

굿 엔딩 No. 05 (사나에 A)

Gnome-colors-gtk-edit.svg e10.msg.jdiff


#0@0산 위에 있는 모리야 신사.

#0@1산기슭은 벚꽃이 슬슬 피어날 무렵이지만, 산 위는 아직 눈이 남아 있어 춥다.

#0@2눈이 없다고 해도 이 곳까지 올라오는 인간은 그리 많지 않았지만.

Kanako 

#0@3"고생이 많았구나.

  

#0@4요괴 퇴치하는 일도."

Sanae 

#0@5"네, 정말 그랬어요.

  

#0@6처음엔 배를 쫓아가기만 했었는데, 어느 새 다시 돌아올 수 없는 세계까지 끌려가 있었지요."

Sanae 

#0@7"그래서, 거기에 있는 인간에게 부탁해서 어떻게든 돌아왔습니다."

Kanako 

#0@8"흐음.

  

#0@9그래서, 그 대가가 이거인 모양이구나?"

Kanako 

#0@10"'묘렌사 건립을 부탁할 토목 작업원 구함'......"

Sanae 

#0@11"네. 그게, 저를 돌려보내 주는 대신 절을 세우고 싶다길래 도움을 좀 주면 좋겠다고 해서요.

  

#0@12카나코님도 스와코님도 그 방면엔 자신 있으시잖아요."

Kanako 

#0@13"까짓 배 좀 태워 준 대가 치고는 꽤 비싸구나."

Sanae 

#0@14"하지만 달리 돌아올 방법이 없었단 말이에요."

Kanako 

#0@15"아무래도, 그...... 누구였더라?"

Sanae 

#0@16"뱌쿠렌이요. 히지리 뱌쿠렌."

Kanako 

#0@17"그래. 심히 수상하구나."

Kanako 

#0@18"오랜 시간 봉인되어 있었을 텐데, 봉인이 풀리자마자 맨 처음 하는 일이 절 세우기라니."

Sanae 

#0@19"그러고 보니 그렇네요.

  

#0@20마계에서 돌아오는 것만 생각하느라 잊고 있었어요."

Kanako 

#0@21"좋아, 이 일은 맡아보도록 하지.

  

#0@22거기서 그 뱌쿠렌이라는 녀석을 좀 지켜봐야겠다."

Sanae 

#0@23"아무쪼록 잘 부탁드립니다."

Kanako 

#0@24"너도 도와야지."

Sanae 

#0@25"엥, 힘 쓰는 일은 좀......"

#0@26묘렌사 건립은 스와코와 카나코에 의해 이루어졌다.

#0@27절은 순식간에 완성되었다. 사실, 스와코가 대지를 고르게 한 곳에 하늘을 날던 배가 내려앉은 것만으로도 거의 완성이었다.

#0@28카나코는 뱌쿠렌과 그 주변의 요괴들을 지그시 관찰하였다.

#0@29뱌쿠렌은 요괴들로부터 존경을 받고 있었다.

#0@30카나코는 '이런 절을 세우는 승려가 요괴에게......?' 라는 생각이 들어 미심쩍었다.

#0@31뱌쿠렌은 거짓 없이, 꾸밈없는 말로 요괴나 인간을 대하고 있었다.

#0@32뱌쿠렌은 의아해하는 카나코 쪽을 보고 깊은 감사를 표했다.

#0@33"당신이 이 산의 신이시죠? 모습만 봐도 알겠네요."

#0@34그렇게 말하며, 뱌쿠렌은 자신에 대해 이야기하기 시작했다.

#0@35어디서 태어났으며,

#0@36어떤 생활을 보냈으며,

#0@37그리고 왜 봉인당했는지.

#0@38뱌쿠렌의 말에는 손톱만큼의 거짓도 없었다.

#0@39'이 승려, 보통내기가 아니구나.'

#0@40카나코는 보다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느꼈다.

#0@41 

#0@41<c$Ending No.05 아니, 뱌쿠렌은 좋은 사람이라구요$>

#0@42<c$올 클리어를 축하드립니다! 대단하시군요!$>

굿 엔딩 No. 06 (사나에 B)



Gnome-colors-gtk-edit.svg e11.msg.jdiff


#0@0하늘을 나는 배, 성련선.

#0@1보물선도 뭣도 아닌, 평범하게 하늘을 날아다닐 뿐인 배였던 모양이다.

#0@2가끔은 하늘을 나는 것도 기분이 좋을 것이다.

Suwako 

#0@3"헤에~ 하늘을 나는 배도 기분 좋네."

Byakuren 

#0@4"안 놀라시네요."

Suwako 

#0@5"그야 뭐, 이제 와서 UFO 한둘 쯤이야."

Byakuren 

#0@6"UFO?"

Suwako 

#0@7"이런 걸 UFO라고 불러.

  

#0@8우리들 사이에서는."

Byakuren 

#0@9"그렇군요."

Suwako 

#0@10"미확인 비행 물체, 라는 거지."

Suwako 

#0@11"그래서, 이 배에 대해서는 알았는데, 작은 UFO는 대체 뭐야?"

Byakuren 

#0@12"작은 UFO...... 미확인 비행 물체요?

  

#0@13혹시, 비창의 파편 말씀이신가요?"

Sanae 

#0@14"잡았습니다!"

Suwako 

#0@15"수고했어. 봐, 저거 말야 저거.

  

#0@16아무리 봐도 창고 파편으로는 안 보이는데."

Byakuren 

#0@17"그런가요?

  

#0@18분명 너덜너덜하긴 하지만, 옛날엔 목조 창고였습니다."

Suwako 

#0@19"응? 목조? 저게?"

Sanae 

#0@20"감촉은 확실히 목조인 듯 합니다만......"

Suwako 

#0@21"원반형 창고라니, 꽤나 파격적이었겠군."

Byakuren 

#0@22"예? 원반형이요?

  

#0@23아뇨, 평범하고 수수한 창고인걸요? 요즘엔 그런 모양으로 안 만드나요?"

Sanae 

#0@24"네?"

Suwako 

#0@24"엥?"

Byakuren 

#0@25"어? 제가 뭔가 놀라운 얘기 했나요?"

#0@26마지막까지 세 사람의 대화는 따로 놀았다.

#0@27사나에의 보고를 들은 스와코는 한 가지 중대한 수수께끼가 남아 있다고 생각하여 이 배에 올라탄 것이다.

#0@28그 수수께끼는 바로 원반형 UFO.

#0@29아무리 봐도 이것이 창고였다고는 생각할 수 없었다.

#0@30스와코는 뱌쿠렌 측이 아직 뭔가를 숨기고 있다고 생각했다.

#0@31하지만 그것은 잘못된 생각이었다.

#0@32사실 뱌쿠렌 일행에겐 하늘을 나는 나무 조각이 원반형 UFO로 보이지 않았던 것이다.

#0@33사나에가 잡아 온 UFO도 그저 낡은 나무 조각으로 보였다.

#0@34그래서 이야기가 계속 헛돌았던 것이다.

#0@35사나에와 스와코는 마지막까지 그 사실을 깨닫지 못하고, 의문이 풀리지 않은 채 배에서 내렸다.

#0@36두 사람은 뱌쿠렌의 시대에는 창고가 원반형이었다는 결론을 내리고 납득하였다.

#0@37<c$Ending No.06 UFO의 범인은 따로?$>

#0@38<c$올 클리어를 축하드립니다! 대단하시군요!$>

배드 엔딩 No. 11 (사나에 A)



Gnome-colors-gtk-edit.svg e04.msg.jdiff


#0@0마계의 한 부분, 법계.

#0@1사나에는 뱌쿠렌에게 붙잡혀서 돌아갈 수 없게 되어 버렸다.

#0@2어쩔 수 없이 뱌쿠렌의 이야기를 듣고 있었지만......

Sanae 

#0@3"하아, 요괴도 나쁜 사람만 있는 건 아니네요.

  

#0@4아직 신님과 요괴가 동급이라고 생각하고 싶지는 않습니다만."

#0@5사나에는 얌전히 뱌쿠렌의 이야기를 들었다.

#0@6처음엔 원래 세계로 돌아가기 위해서였는데, 어느 새인가 요괴들과 동조하게 되었다.

#0@7<c$Ending No.11 그래서, 언제쯤에야 돌아갈 수 있는 거야?$>

#0@8<c$컨티뉴 없이 클리어하는 것을 목표로!$>

배드 엔딩 No. 12 (사나에 B)



Gnome-colors-gtk-edit.svg e05.msg.jdiff


#0@0마계의 한 부분, 법계.

#0@1사나에는 뱌쿠렌에게 붙잡혀서 돌아갈 수 없게 되어 버렸다.

#0@2어쩔 수 없이, 뱌쿠렌에게 자신의 생각을 알려 주었는데......

Sanae 

#0@3"그러니까, 인간들은 매일 요괴에게 겁을 먹고 살아가고 있어요.

  

#0@4그래서 당신 같지 않은 요괴가 날뛰면 곤란하잖아요.

  

#0@5그런데 어떻게 하면 원래 세계로 돌아갈 수 있나요?"

#0@6사나에는 주변에 있는 게 요괴뿐이라는 걸 깨달았다.

#0@7여기서는 누구든지 잘못 보이면 자신의 목숨이 위험할지도 모른다는 것을, 그제서야 알아챘다.

#0@8<c$Ending No.12 강한 승부욕은 줄이자$>

#0@9<c$컨티뉴 없이 클리어하는 것을 목표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