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막 아마노자쿠/오마케

From Touhou Patch Center
Jump to: navigation, search
This page is a translated version of a page Th143/omake.txt and the translation is 100% complete.

Other languages:German 52% • ‎English 100% • ‎Spanish 5% • ‎Japanese 100% • ‎Korean 100% • ‎Portuguese 10% • ‎Brazilian Portuguese 100%
-------------------------------------------------------------------
○탄막 아마노자쿠 ~ Impossible Spell Card.

 후기

                 상하이 앨리스 환악단장 ZUN
                               2014/05/11
-------------------------------------------------------------------

==================================================================== 
■1. 후기
====================================================================

 안녕하세요. ZUN입니다.
 어휴, 간신히 CD를 구울 수 있었네요. 보통 작품보다도 훨씬 개발기간이 짧기 때문에
시작한 순간부터 이미 아수라장이란 느낌이 들었습니다. 아무튼 실제 개발에 착수한 지
채 한 달이 안 됐습니다......

 익스트림 개발일지라도 만들고 있을 때는 정말 즐겁습니다.
생물처럼 변화하는 프로젝트를 키우는 건 마치 애완동물같은 느낌이에요.
물론 제가 손대지 않으면 아무런 변화가 없긴 하지만.

 참, 탄막 아마노자쿠는 어떠셨습니까?
 고전적인 탄막에 고전적 장비 시스템, 성장, 학습, 그리고 클리어하기......
 세세한 시스템을 보면 전혀 새로운 것이 없습니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보자면
유례를 찾기 힘든 게임이라 생각합니다. 어쩌면 진정한 온리원이라는 건
이렇게 수수한 곳에 묻혀있는 걸지도 모르겠네요.

 좋은 게임 체험 중의 하나로, 목표에 대해서 공부하고 노력해서 끈기있게
플레이하여 마침내 그걸 넘어서는 체험을 들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 게임은 그런 부분에 중점을 뒀습니다.
 하지만 요즘은 노력 여하가 랜덤에 달린 게임이 너무 많지 않나요?
 SR(슈퍼레어)이니 레전드니...... 랜덤으로 나오는 귀여운 그림과
거기 달린 능력치를 끝없이 업데이트 하고 수집하기를 계속 반복하는 게임......
저는 더 이상은 한계를 느낍니다. 게임을 진득하게 할 수 없게 된 어른들이
심심풀이로 가볍게 하는 게임이라고 생각했지만, 요즘들어선 그런 게임 투성이가 되어버려
술맛도 안 나는 것 같습니다.

 특히나 젊은 시절에 게임을 통한 좋은 성공 경험을 접하지 못한다면
장차 게임 창작자는 나오지 않게 되어 버릴지도 모릅니다.
아니, 꼭 게임이 아니더라도 창의적인 사람이 되지 못 할지도...... 라는 생각마저 들게 됩니다.
 이 게임은 난이도가 높긴 하지만 꼭 젊은 사람도 플레이 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라고 잘난 듯이 말하지만 너무 어려워서 클리어할 수가 없죠.

 당연한 겁니다.
 아마노자쿠니까요.

 일단 힌트를 주자면, 후반부에 사용할 수 있는 아이템을 선택하는 것과
 아이템 레벨이 중요합니다. 그 다음은 끈기와 운, 그것 뿐이죠.


   ZUN (개발 도중 실질적인 플레이 시간 비율이 가장 많은 게임이었습니다. 녹초가 됐어요)











주인공은 동방휘침성에서 적으로 등장한 캐릭터입니다.
이번 게임의 스토리는 휘침성의 후일담에 해당합니다.
일단 동방휘침성의 설정을 올려 놓겠습니다.



 ○주인공 역습의 아마노자쿠
  키진 세이자
  Kijin Seija

  종족: 아마노자쿠
  능력: 뭐든지 뒤집어버리는 정도의 능력

  하극상을 꾸민 아마노자쿠
  아마노자쿠는 오니가 아니라 그저 비뚤어진 요괴이다.

  세이자는 평소 다른사람들과는 정반대의 것만을 생각해왔다.
  사람들이 꺼리는 걸 좋아하며, 사람들을 기쁘게 하면 자기혐오에 빠진다.
  명령은 절대로 듣지 않는다. 무엇을 얻어도 보답을 하지 않는다.
  인간과 요괴한테 미움받는 게 당연했지만 세이자는 미움받는 것이 기쁨이었다.

  그의 야망은 환상향을 뒤집어버리는 것이었다.
  강한 자가 지배하는 지금의 안정된 환상향을 박살내어
  약한 자가 할 말을 다하는 세상으로 바꾸고 싶었던 것이다.

  하지만 그에겐 그럴만한 힘이 없었다.
  그래서 주목한 것이 난쟁이의 비보 '요술방망이'였던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