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비상천/파츄리 승리 대사

From Touhou Patch Center
Jump to: navigation, search
This page is a translated version of a page Th105/Patchouli's Win Quotes and the translation is 100% complete.

Other languages:German 100% • ‎English 100% • ‎Spanish 5% • ‎French 100% • ‎Indonesian 11% • ‎Japanese 100% • ‎Korean 100% • ‎Russian 100% • ‎Swedish 100% • ‎Thai 100%


Gnome-colors-gtk-edit.svg data/scenario/patchouli/win.cv0.jdiff


Versus Reimu Hakurei

Patchouli

구름 한 점 없는 쾌청함은 때로는 생물에게 해가 돼. 햇볕은 해롭지만 피할 수 없는 것들 중 하나니까.

Versus Marisa Kirisame

Patchouli

대기를 습하게 하는 이슬비는 그야말로 책의 원수지. 당신 방 구석에서 곰팡이라도 피는 거 아니야?

Versus Sakuya Izayoi

Patchouli

해로운 빛을 차단하는 흐림은 수수해서 잘 안 드러나. 하지만 생물에겐 제일 상냥한 날씨이기도 하지.

Versus Youmu Konpaku

Patchouli

하늘의 색이 진해지는 창천은 햇빛을 확산시키려는 대기의 발버둥질. 대부분은 스쳐 지나갈 뿐이지만.

Versus Alice Margatroid

Patchouli

더울 때 쏟아지는 우박은 주위의 공기에 녹아들 수 없는 날씨. 그저 피해만 주는 데 그칠 뿐이야.

Versus Patchouli Knowledge

Patchouli

핫! 나는 여기서 대체 뭘 하고 있는 거지?

Versus Remilia Scarlet

Patchouli

시력을 빼앗는 짙은 안개는 모든 행동력을 잃게 만들지. 그건 곧 죽음을 의미하는 거야.

Versus Yuyuko Saigyouji

Patchouli

지면에 잔류하는 눈은 어떻게든 튀어보고픈 사심. 비와 눈은 거의 다른 게 없는데도 말이야.

Versus Yukari Yakumo

Patchouli

맑은 날에 내리는 여우비는 사람을 속이는 날씨. 간교한 여우가 시집가는 날 내리는 비라고도 하니까.

Versus Suika Ibuki

Patchouli

드문드문 오는 가랑비, 이슬비와 달리 빗방울이 굵지. 몹시 쓸쓸하고 구슬픈 날씨네. 살던 곳이 그리운 거야?

Versus Aya Shameimaru

Patchouli

약자에게 매몰찬 비바람은 그야말로 자연선택의 날씨. 살아남는 자가 강한 자, 그것이 세상의 섭리야.

Versus Reisen Udongein Inaba

Patchouli

맑은 날 부는 청람은 초여름에 자주 보이는 센 바람. 기분은 좋지만 산의 기운도 같이 쓸려가버리고 말아.

Versus Komachi Onozuka

Patchouli

물과 공기의 온도차가 만드는 물안개는 초저녁의 안개. 그야말로 '죽음의 세계로의 나룻배' 이미지에 딱 맞아.

Versus Iku Nagae

Patchouli

태풍은 이른바 노와키라고 하지. 미리 대비할 수 있어서, 실은 상륙 직전이 제일 무서워.

Versus Tenshi Hinanawi

Patchouli

7색의 커튼!? 내가 아직 본 적도 없는 색의 하늘도 있었구나......

Versus <anyone>

Patchouli

날씨도 일종의 <accent>기</accent>니까, 사람과 성질이 같아. 그 기를 못 읽어내면 마법사라고 부를 가치가 없어.

Patchouli

어떤 날씨라도 집안에 있기만 하면 별 상관없지.

[[Category:MediaWiki:Cat win/ko]]